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28 19:41

  • 뉴스종합 > 경제

보이스피싱, 특별기간 운영

기사입력 2021-09-13 14:1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전북도가 전북경찰청과 합동으로 9월부터 연말까지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특별기간을 운영한다.

좀처럼 줄고 있지 않는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을 위해 금융취약지역을 대상으로 매주 도내 14개 시군을 순회하며 예방교육과 캠페인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추석명절 전후로 보이스피싱 및 불법사금융 피해가 우려되는 전통시장 등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운영한다.

연말까지 계속되는 이번 특별기간에는 기존에 운영되던 찾아가는 금융복지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찾아가는 금융복지 서비스는 채무조정, 개인회생파산 지원 및 이와 연계 재무교육, 법률상담과 코로나19로 인한 생계형 소상공인 마케팅금융 지원, 정신건강 상담을 지원한다.

 

전북신용보증재단내 금융복지종합지원센터가 주축이 되어 정신건강복지센터금융감독원법률홈닥터 등이 참여한다.

코로나19로 지난 연말부터 잠시 중단되었으나 실외 천막 상담, 거리 캠페인으로 방역수칙에 철저를 기해 9월부터 재개했다.

 

시군 전통시장 등 금융취약지역과 노인, 다문화, 탈북민, 저소득층,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 관련 교육과 병행한다.

 

보이스피싱 및 금융복지 서비스를 원하는 마을, 공동주택 및 법인, 단체등에서는 전북도 투자금융과나 전북신용보증재단으로 신청하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어떠한 명목이든 전화만으로 돈을 요구하는 경우는 100% 보이스피싱이라고 생각해야 하며, 출처를 알 수 없는 앱을 설치하거나 인터넷 주소창을 클릭하는 일은 절대 없어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전북도청, 자치경찰위원회와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보이스피싱으로부터 안전한 전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보이스피싱 근절 의지를 밝혔다.    유정상 기자

 

 

유정상 (kimjenewsk@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