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28 19:41

  • 뉴스종합 > 경제

도시가스 공급비용 2.34% 인하!

전주지역 3.37%, 군산지역 1.51%, 익산지역 0.9%

기사입력 2021-09-06 19:0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9월부터 도내 도시가스 소매 공급비용이 평균 2.34% 인하된다.

전북도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경제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하여, 도시가스 소매 공급 비용을 평균 2.34%(2.02/) 인하하고, 기본요금(750)을 동결한다고 밝혔다.

이는 도시가스 공급비용 산정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전문회계법인의 용역을 통해 공급 비용을 산출하고, 지난 827일 물가 대책 실무위원회와 3일 소비자정책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도시가스사별 도시가스 소매 공급비용을 조정심의한 결과이다.

 

도시가스 요금조정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산업용 물량 감소,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 배관 투자비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이뤄졌다. 특히 인건비 상승, 공급 확대를 위한 투자비 등 일부 인상 요인은 도시가스사별 원가절감을 통해 인하하도록 조율하였다.

 

도시가스 소비자 요금은 한국가스공사의 도매요금(86%)과 도시가스사의 소매 공급 비용(14%)을 합산하여 결정된다. 도매 요금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매월 승인·고시하고, 소매 공급 비용은 도시가스 공급, 판매, 유지관리 등에 소요되는 전체 비용을 연간 예상 판매 열량으로 나눈 금액으로 도지사가 매년 1회 조정, 소비자 요금에 반영하고 있다.

 

주택용 기본요금은 2007810원에서 750원으로 인하된 후 15년째 동결되었으며, 전국 주택용 기본요금 평균 841원보다 91원 낮은 수준으로 책정되었다.

 

이번 소비자 요금 조정으로 월평균 50를 사용하는 전주지역 주택용 소비자의 경우, 전년 대비(‘20. 9월 기준) 매월 120원가량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은숙 기자

 

 

 

김은숙 (kimjenewsk@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