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28 19:41

  • 뉴스종합 > 보건복지

사회적 거리두기 4주 더 연장

정부, 비수도권 3단계(수도권 4단계) 2주간 연장

기사입력 2021-09-03 16:3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정부는 95일 종료되는 현 사회적 거리두기를 96()부터 103()까지 4주간 연장하고, 비수도권사적모임 4인까지 허용단일화 조치도 동일하게 4주간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4차 대유행에 따른 환자발생 규모가 크고 감소세 없이 지속 유지되는 상황에서 현재 거리두기 단계를 연장하는 것이 최선이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다만, 전국민 70% 1차 예방접종 목표달성에 근접하고 있고, 거리두기 장기화에 따른 큰 피로감과 사회적 수용성 저하를 고려하여 제한적인 방역완화를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거리두기 적용기간이 종전과 달리 4주로 길게 적용한 것은 잦은 조정으로 인한 국민 피로감, 이동량 증가가 예상되는 추석 연휴(9.19~9.22) 이후 환자발생 양상에 대한 관찰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추석 명절을 2주 앞두고 전국민적 관심이 높은 사적모임에 대해서는 예방접종 완료자에 한해서만 예외를 적용한다.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는 기존 18시 이전 4인까지, 18시 이후 2인까지 가능하나, 식당·카페는 18시 이후 접종 완료자 포함 4인까지 가능했으나
변경 이후에는 식당·카페 및 가정에서 접종 완료자 포함 6인까지허용된다.

 

3단계 이하는 기존에는 모든 다중이용시설 및 가정에서 사적모임 4인까지 가능했으나 변경 이후에는 접종 완료자 포함 8인까지로 변경된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수칙도 현장의견을 반영하여 조정한다.

 

아울러, 정부는 전국 모든지역, 모든 거리두기 단계에서 사적모임 관련 조치사항과 다중이용시설 운영제한 시간(4단계 22)은 지자체별 임의조정이 불가하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방역 친화적인 추석 명절 분위기 조성을 위해 소규모로 안전한 고향방문을 유도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백신접종 완료 또는 진단검사 후 최소 인원으로 고향 방문하기귀가 후 집에서 머물며 증상관찰과 적극적 진단검사 받기를 권고했다.

 

고향 방문시 가급적 자가용 이용, 휴게소 체류시간 최소화를 지켜줄 것과 고속도로 통행료를 정상 징수하고, 작년에 이어 철도 승차권도 창측만 판매하는 정책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전라북도는 정부 방침에 따라 96()부터 103()까지 4주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거리두기 3단계 지역인 군산·익산과 2단계 지역인 정읍·남원·김제·진안·무주·장수·임실·순창·고창·완주혁신도시(갈산리) 제외지역은 현 단계 그대로 4주간 연장한다.

 

다만, 환자수 급증으로 4단계로 자체 격상한 전주시(8.27~9.9)와 완주군혁신도시(갈산리)(8.27~9.9)은 유행상황 호전으로 금일 시·군 자체 3단계 완화를 발표했다.

 

3단계로 자체 격상한 부안군(당초 8.27~9.51주 연장하여 9.12까지)은 거리두기 종료일까지 지역 유행상황을 관찰한 후 자체 조정하기로 하였다.

 

도내 전 지역에 대해 사적모임은 4명까지로 제한하고 예방접종완료자는 8인까지로(4단계 지역은 식당카페, 가정에서만 6명까지 가능) 제한한다.

 

예를 들어, 전북도는 도내 전역, 단계구분 없이 사적모임은 4명까지 제한하고 3단계 이하 지역에서 예방접종완료자는 인원제한 없이 만남이 가능했지만, 이번 조치로 96일부터는 예방접종완료자 포함 8인까지로 강화된다.

 

그 밖에 행사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수칙은 정부의 단계별 강화된 방역수칙을 따른다고 밝혔다.

 

전라북도 관계자는 잦은 사적모임 인원제한 기준변경과 방역수칙 조정 등으로 혼란스럽겠지만, 그만큼 4차 대유행 상황 속에서 국민불편 최소화를 고민하는 방역당국의 조치인 만큼 적극적으로 따라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북도는 금일 정부가 발표한 추석 특별방역대책이 포함된 추석 명절 민생안정 종합대책을 다음 주 중에 발표한다고 밝혔다.    김은숙 기자

 

 

김은숙 (kimjenewsk@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