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28 19:41

  • 뉴스종합 > 정치

시의회 행정조사특위, 지평선산단 방문 및 주민간담회 개최

기사입력 2021-08-06 19:5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지난 6일 시의회 김영자 의장을 비롯한 행정조사특별위원회는 지평선산단 폐기물처리시설 사업장을 방문한 후 백산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대책위원과 간담회를 가졌다.

강복석 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대책위 위원들은 지평선산단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및 허가 과정에 대해 문제 제기하면서 폐기물처리시설이 들어서면 청정지역인 김제의 농업은 황폐해지고 주민들의 행복한 삶과 건강은 무너질 수밖에 없다며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이 자리에 나왔다고 주장했다.

강복석 대책위원장은 폐기물 사업체로 선정된 삼정이알케이 주식회사는 자본금 3천만원의 영세한 회사라며 폐기물사업 면허나 실적이 없는 회사가 어떻게 사업자로 선정될 수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하며 특히 매매계약서 계약 특수 조건에 주민동의서를 받아주고 높이를 10m에서 50m로 변경해준다는 내용을 언급하며 특혜의혹을 제기하였다.

 

또한 대책위는 전북도청이 행정소송 항소심에서 패소한 뒤 왜 대법원에 상고하지 않았는지를 두고 혹시 업체를 봐주려고 한 것인지 의문이 든다며 도지사와 김제시장을 성토하였다.

 

답변에 나선 행정조사특위 박두기 위원장은 주민들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있고, 김제시 의원 전체가 주민들과 같은 심정이라며 이 자리에서 진정하신 내용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히 조사하여 결과 보고 하겠다고 말하며, 조사가 끝날 때까지 행정조사특위를 믿고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다.     김은숙 기자

 

김은숙 (kimjenewsk@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