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28 19:41

  • 뉴스종합 > 정치

박두기 의원, 지평선산단 폐기물처리시설‘수의계약 과정’의혹 제기

“특혜 의혹에 대한 성역 없는 감사 촉구”

기사입력 2021-07-26 20:3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지난 6월 지평선산단 폐기물처리시설의 행정조사 특별위원장으로 선출된 박두기 의원은 해당 시설의 계약선정과정에 강한 의혹을 제기하였다.

박의원은 지평선 산업단지 폐기물 처리시설 조성업체인 지앤아이 주식회사와 매수자인 삼정이알케이 주식회사와의 수의계약 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계약 특수조건에 주민동의서 미징구에 대한 문서를 받아주기로 하고 높이 10m50m로 변경해주기로 한다는 내용을 기재하여 삼정이알케이에 교부하면서까지 해당 사업자를 선정한 이유에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삼정이알케이 주식회사는 2013. 8. 22. 설립된 신생 법인으로 자본금 3천만 원의 영세한 업체이며 폐기물처리시설의 영업실적이 전혀 없는 회사라는 것이다. 게다가 폐기물 처리업과 관련하여 허가 및 면허·등록·신고 등을 하지 않아 정상적인 폐기물 처리업을 영위할 수 없는 업체라는 주장이다.

 

이러한 회사가 토지 구매비용만 약 95억 원에 이르고, 사업비까지 포함하면 수백억 원이 투입되는 폐기물 사업자로 어떻게 선정될 수 있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이는 일반적 상식에서 벗어난 비정상적인 계약으로 사업자선정과정의 특혜 의혹에 대해 강한 의구심을 표출하였다.

 

또한 박두기 의원은 20일 제251회 김제시의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지평선산단 폐기물처리시설 수의계약은 일반적 상식에서 벗어난 비정상적인 계약이라며 김제시에 성역 없는 감사를 촉구했다. 김제시민과 의원들이 제기하고 있는 삼정이알케이()와 수의계약 과정 및 특수계약조건 기재 부분의 특혜 주장에 대해 김제시는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할 것이며, 감사를 시행하여 의혹을 해소하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두기 위원장은 이번 특별조사위원회는 이러한 의혹과 관련하여 전북도민과 김제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위원들과 철저히 진상규명 하겠다고 말하며 지평선 산업단지 폐기물처리시설의 특혜 의혹은 비단 김제시만의 문제가 아닌 전북도 전체의 문제로 생명의 존엄성과 건강, 행복추구권이 직결된 문제라고 하면서 계약과정 중 문제점 및 삼정이알케이 주식회사와 용지매매계약과정 특혜 의혹, 용량 변경 신청과정 등의 의문점을 한 점의 의혹 없이 철저히 조사하고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은숙 기자

 

김은숙 (kimjenewsk@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